달이샘의 역사나들이(답사) 206

인천 제물포 개항장을 거닐다

인천에 가면 제물포가 있다. 제물포는 지금의 인천항이며, 인천항은 우리나라 최초의 철도 경인선이 부설되어 인천역이 문을 열었다. 이후 일제의 수탈이 심해지며 수인선(1930), 수여선이 차례로 이어지며 일제강점기 조선 수탈의 심장부가 되었다. 현재는 인천 차이나타운이 성업중(한중문화관과 인화문)이고 옛 일본의 조계지에는 일제강점기 식민지수탈기관들의 중심 건물들이 남아 개항기 인천 제물포의 모습과 이야기를 간직하고 있다.짜장면 전래의 청요릿집 공화춘, 공자상이 서있는 청일조계지 경계계단, 인천 근대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인천일본제1, 제18은행지점과 대불호텔 등이다. 2024년 5월 8일 제물포에 갔다.

대한의원

대한의원은 근대 병원으로 대한제국의 병원으로 시작하여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의원을 거쳐 경성제국대학 의학부 본원이 되었고, 해방 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의 본원이다. 2024년 4월 4일 답사는 창경궁을 나와 맞은편 서울대학교병원 내 위치한 대한의원을 거쳐 종로 일대를 지나 남산한옥마을 남산국악당에서 양주풍류회의 국악공연을 보고 남산유스호스텔에서 숙식한 후 남산에 올랐다. 내려와 숭례문을 거쳐 서울역에서 마쳤다.

창경궁

창경궁은 조선 왕조의 동궐이다. 동궐은 한양도성 5대 정궁 중 창덕궁과 창경궁을 이른다. 보통 북궐은 경복궁, 서궐은 경희궁을 말하고 여기에 본래 경운궁을 고종 때 확장한 덕수궁까지 5궁이다. 궁이 보통 남향을 하고 왕이 남쪽을 보니 남면이라고 했는데 창경궁은 이들 정궁과 달리 동향을 하는 것이 특징이다. 창경궁의 지세가 설지 않아 창덕궁과 더불어 오랫동안 조선의 군왕들이 거처하여 좋고 나쁨의 많은 일들이 지난 곳이다. 2024년 4월 4일 답사는 종로 안국역에서 시작하여 현대사옥이 위치한 옛 관상감터의 관천대(창경궁 내 관천대와 비교)를 보고 창덕궁 돈의문을 지나 종묘와 연결지은 율곡터널 위늘 거닐고 내려와 창경궁에 다다랐다. 일제가 동궐과 종묘의 허리를 끊어놓았는데 부족함은 있지만 다시 연결하였으니 ..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2024년 2월 12일 비화가야의 땅 창녕을 찾았다. 비화가야는 고대 국가로 발돋움 못하고 신라에 편입되어 그 명맥을 유지하였다. 그 흔적은 영산 동리, 계성 고분군의 이른 시기에 조성된 고분들이 즐비하고 창녕읍내를 거점으로 중심 시기인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이 이를 잘 보여준다. 특히 비화가야가 신라 진흥왕에 편입되고(신라진흥왕척경비:순수비) 이후 지배층의 무덤이 계속적으로 이곳 구릉에 조성되는데 그 부장품 중 신라의 영향을 크게 받은 것이 확인 되므로 진흥왕 척경비에서 보이는 비화가야의 신라로의 편입과 그 지배층의 존속 등이 확인 되는 등 역사적으로 중요한 발견이었다. 비화가야의 본거지 답게 화왕산 자락 가지능선으로 무수히 펼쳐진 비화가야의 고분들은 창녕이 가야연맹의 중요한 축이었다는 것을 말해준다. ..

창녕 사직단, 석빙고, 인양사조성비, 술정리 동 삼층석탑, 척화비

2024년 2월 12일 창녕 읍내를 답사하였다. 종묘사직은 한 국가의 열성조 즉 역대 국왕 등의 신위를 모신 왕조 사당인 종묘와 농본국가의 중요한 가치와 의미인 토지와 곡물신을 제사하는 사직단을 말한다. 따라서 조선의 한양 서울 사직동의 사직단이 경복궁 서쪽 인왕산 아래 조성되어 국가 정체를 이룬다. 조선의 지방수령은 왕을 대리하는 자리이므로 지방관아의 동쪽에도 지방 사직단이 조성되어 제사를 주관하였다. 그래서 전국에 200군현에 그 많던 사직단이 있었는데 일제에 의해 읍성과 마찬가지로 다 철거되어 보기 어려운데 창녕에는 예전 그대로의 모습을 발굴하여 복원하였다. 이밖에 경주 석빙고와 유사한 석빙고(석빙고 앞 비문: 석빙고비 현감신후서등내영건)와, 역대 창녕 현감비군(공덕, 송덕비), 창녕객사 일부, 전..

창녕 영산 고분군, 부곡온천비

2024년 2월 11일 창녕 부곡 온천을 찾았다. 경상남도 창녕 부곡으로 가는 길에 영산을 지나다 고대 고분군인 영산 고분군을 확인하였다. 영산에서 부곡으로 가는 도로를 경계로 나뉘어 영산 고분군은 한 곳이 아닌 북동쪽과 남서쪽에 각각 분포한다. 지도상으로는 남서쪽 죽사리 고분군만 표기되는데 죽사리 고분군에는 큰 봉토분 2기와 작은 고분 1기가 있고 진입로 역시 개설되어 있지 않아 논길로 가로질러가야한다. 동리 고분군은 영산에 좀 더 붙어 구릉에 위치한다. 경사가 있는 개설로를 따라 고분을 보면서 오를 수 있다. 봉토분이 밀집하고 구릉을 따라 줄지어 있다. 고분 아래 기단으로 호석을 두룬 잘 만들어진 무덤이다. 격이 있는 무덤으로 창녕과 영산, 부곡일대의 지배층 무덤으로 가까이 함안의 아라가야와는 구분된..

유엔군 초전기념비

2024년 1월 20일 토요일. 화성에서 자라고 수원에서 살아 자주 찾았던 곳이 독산성 세마대지인데도 군생활을 오산에서 해서 셀 수 없이 많이 다니면서 건너 본 곳이지만 너무도 가깝기에 찾아 보는데는 정말 오래 걸렸다. 오늘 화성에서 오산으로 넘어가는 1번 국도변 유엔군 초전기념비를 찾았다. 1번 국도와 경부선이 지나는 이곳은 오래 전부터 교통의 요충지로 독산성 세마대지(임진왜란 당시 권율 장군의 무용담이 전함)로 널리 알려진 곳이다. 유엔군 초전기념비가 위치한 곳은 야트막한 구릉이 동에서 동학산과 서로 세마대로 이어지는 산세로 이곳을 지나는 중요한 고개를 죽미령이라고 한다. 죽미령은 수원(화성)에서 오산으로 넘어가는 고개이다. 1950년 6월 한국전쟁이 발발하고 유엔에서 북한의 남침에 대한 자유수호의지..

서대문자연사박물관

2024년 갑진년 서울 마포에 가는 일정이 있어서 갔다가 서대문자연사박물관을 찾았다. 수도권에는 자연사박물관으로 과천박물관과 대전의 지질박물관이 유명한데 서울에도 서대문구에서 야심차게 준비하였다. 구립이라 박물관 입장료 등이 비싸긴 한데 외국의 사례에 비추어 보면 그리 비싼 것도 아니다. 오히려 우리나라의 박물관이 안 받는 거니까 위 국내 박물관 중에서는 입장료도 비싸고 접근성도 좋지 못하고 그러나 인근지역 사람들은 좋을게다. 사실 가장 추전하는 곳은 과천이고 다음이 대전이다. ​ 오늘은 지구의 역사를 찾아본다.